리여석 기타오케스트라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 발매년도: 2018
  • 앨범타입: 정규

        

한국 기타계의 원로, 리여석! 한국 기타 오케스트라의 태동과 발전의 뿌리가 된 리여석 기타 오케스트라
한국 최초의 기타 오케스트라 앨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디지털 발매!

한국에 서양 음악이 전해진 것은 이미 100년이 넘었으나, 한국에 기타가 전해진 시기는 명확치 않다. 한국의 클래식기타의 발전사를 되돌아보면 최초의 연주가 있었던 1940년대로 본다.
당시 일본에서 공부한 1세대와 그를 통해 공부한 정세원, 박철근, 김인걸, 이종석, 박승천, 이표, 황병갑, 이채진, 배영식 강우식, 리여석 등 많은 기타 주자들은 광복 이후 한국 기타음악을 발전시킨 주역들이다. 그리고 이들 중 정세원 씨가 1942년 10월 부민관(현재 세종문화회관 별관)에서 국내에서는 최초로 기타 독주회를 가졌던 것이 한국 최초의 기타 연주회이다.

한국의 기타 오케스트라의 태동과 발전은 한국 기타계의 원로이신 리여석 선생님으로부터 비롯된다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1970년 카르카시 기타합주단의 이름으로 출범하여 1980년기타 실내합주단으로 명칭을 바꿈과 동시에 전문 연주단체로서의 출발을 하게되었다, 1990년 리여석 기타오케스트라로 명칭을 바꾸고 합주용 기타로 재편성, 이때부터 리여석 기타 오케스트라는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으로 그 활동 범위를 넓혔고 국제적인 연주 단체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번에 발매되는 리여석 기타 오케스트라의 음반은 한국기타계와 한국 음악계의 중요한 하나의 유산으로 자리매김 되리라 생각한다. 한국 최초의 기타 오케스트라 음반이며, 또 원로이신 리여석 선생님의 기타를 향한 오직 한 길에 대한 헌정이기도 하다. 수록된 곡들은 다양한 편성의 기타군 악기들로 연주되어 멋진 색채감과 앙상블을 우리에게 들려준다.

183 조회수, 1 오늘

댓글 쓰기